코로나19 334명 신규확진...신천지 여파 대구는 1천 명 넘어
상태바
코로나19 334명 신규확진...신천지 여파 대구는 1천 명 넘어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2.2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334명 추가 발생했다. 국내 확진자는 총 1천595명으로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오후 4시 집계보다 334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334명 가운데 대구·경북 환자는 311명(대구 307명·경북 4명)이다. 그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서울 6명, 경기 4명, 충남 4명, 경북 4명, 대전 3명, 울산 2명, 충북 2명, 경남 2명 등이다. 대구 누적 확진자는 1천17명으로 1천 명을 넘어섰다. 경북 누적 확진자는 321명이며,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1천338명이다.

 그외 지역 누적 확진자는 부산 58명, 서울 55명, 경기 55명, 경남 36명, 광주 9명, 대전 8명, 충북 7명, 충남 7명, 울산 6명, 강원 6명, 인천 3명, 전북 3명, 제주 2, 전남 1명, 세종 1명 등이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어제 오전 9시 기준으로 597명,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114명이다. 이후 확진된 환자들의 경우 감염 경로 분류가 아직 확정되지 않아 집계에 반영되지 않았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2명,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총 24명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5만7천 명을 넘어섰다.

 확진 환자를 제외하고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5만 6천395명이다. 이 중 3만 5천29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만 1천97명은 검사 중이다.

 한편,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1천848명 가운데 83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신천지 대구교회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기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1천848명으로 이 중 833명이 양성, 18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1차 검사 결과가 나온 1천16명 중 82%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나머지 83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교인 가운데 7천446명은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