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시드니 하선 크루즈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3,800여명 탑승해 '비상'
상태바
호주 시드니 하선 크루즈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3,800여명 탑승해 '비상'
  • 김태완 해외특파원
  • 승인 2020.03.2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시드니에서 하선한 크루즈선 '루비 프린세스'호 탑승자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dpa 통신이 오늘 보도했다.

 뉴사우스웨일스 주 당국은 승객 2천700여 명과 승무원 1천100여 명을 태웠던 루비 프린세스호에서 감기 증상을 보인 탑승자 1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승객 2명과 승무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 들렀다 시드니로 돌아온 루비 프린세스호 승객 중 증상이 없는 나머지 승객 약 2천700명은 14일간 자가격리하라는 조언을 듣고 하선했으며, 승무원은 전원 크루즈선에 남겨졌다.

 브래드 해자드 뉴사우스웨일스 주 보건장관은 "크루즈선에 탔던 승객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 우려된다"며 승객들이 제공한 전화번호와 이메일 등으로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루비 프린세스호는 각각 일본 요코하마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정박한 채 코로나19 집단 발병이 확인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그랜드 프린세스'호와 같은 프린세스 크루즈사 소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