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 신상 공개 결정
상태바
경찰,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 신상 공개 결정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0.03.2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한 피의자의 신상 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공개한 '박사방'의 피의자는 25살 조주빈이다. 조 씨는 25일 오전 8시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인데 이 과정에서 얼굴을 공개 할 예정이다.

 경찰은 신상 공개 이유에 대해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의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검토했지만,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 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고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 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알 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지를 종합적으로 심의해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아르바이트인 척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 사진을 받아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수많은 회원들에게 가상 화폐 등을 대가로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씨가 받는 혐의는 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아동음란물 제작, 성폭력특별법상 카메라이용촬영, 형법상 강제추행·협박·강요·사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모두 7가지다.

 성폭력특별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경찰은 살인 등 특정강력범죄 처벌 특례법에 해당하는 피의자에 대해서만 신상을 공개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