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현장경영, '힘들 때일수록 미래 철저하게 준비해야'
상태바
이재용 현장경영, '힘들 때일수록 미래 철저하게 준비해야'
  • 정병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3.25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코로나19 비상 대응을 위한 현장 경영에 나섰다. 올해 6번째 현장 경영으로 이달에만 세 번째 현장 점검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5일 오전 수원에 위치한 삼성종합기술원을 찾아 신기술 연구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미래기술 전략을 점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AI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양자 컴퓨팅 기술 ▲미래 보안기술 ▲반도체·디스플레이·전지 등의 혁신 소재 등 선행 기술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밖에도 사회적 난제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설립한 미세먼지 연구소의 추진 전략 등도 살펴봤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장 사장, 강호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 곽진오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 등이 배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야 하고, 국민의 성원에 우리가 보답할 수 있는 길은 혁신이다”며 “한계에 부딪쳤다 생각될 때 다시 한번 힘을 내 벽을 넘자”고 말했다.

 삼성종합기술원은 1987년 미래 준비를 위한 기초 연구와 핵심 원천기술 선행 개발을 위해 개관했습니다. 현재는 17개 연구실(Lab)에서 1200여 명의 연구원들이 차세대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 현장 경영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특히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지난달부터 현장을 찾아 임직원들 격려에 나서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이달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위기 극복과 미래 사업 준비를 강조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예상치 못한 변수로 힘들겠지만 잠시도 멈추면 안된다”며 “신중하되 과감하게 기존의 틀을 넘어서고, 위기 이후를 내다보는 지혜와 함께 흔들림 없이 도전을 이어가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