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으로 격상 운영'
상태바
경북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으로 격상 운영'
  • 공재벽 사회부차장
  • 승인 2020.03.2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과 여성의 삶을 송두리째 앗아가는 잔인하고 충격적인 범죄에 종합적‧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팀을 특별수사단으로 격상하고, 지방청은 1부장을 경찰서는 경찰서장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단을 확대 편성하여 운영한다.

 특별수사단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며 특별수사단장 산하에 사이버수사대를 주축으로 지능범죄수사대, 광역수사대, 여청수사대, 수사지도관으로 구성된 기존 특별수사팀에서 디지털포렌식 및 피해자 보호팀을 추가로 구성해 총 52명으로 편성한다.

 특별수사단은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집중단속을 연말까지 전 수사역량을 집중하고 운영자‧유포자‧방조자 등 불법행위자 전원을 색출하여 엄정하게 수사하고 유통망 경로 변화에도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또한 서버가 해외에 있는 경우에는 외국수사기관 및 글로벌 IT기업과의 공조수사도 한층 강화할 계획이며, 범죄자들이 불법으로 얻은 이익은 기소 전 몰수제도를 활용해 전액 몰수 되도록 하고 국세청에 통보하여 세무조사도 실시한다.

 특별수사팀은 여가부, 방심위, 방통위 등과 협력하여 성착취 불법영상물 확산 방지 및 삭제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의 피해 확산을 방지하고 피해자 상담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관련자를 적발하여 더 이상 디지털성범죄가 이땅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발본색원 하겠다”고 척결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