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긴급재난지원금, 추경심의에서 여야와 심도있게 논의할 것'
상태바
청와대 '긴급재난지원금, 추경심의에서 여야와 심도있게 논의할 것'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0.04.0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7일 여야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는 여야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정부는 국민께 지원금이 하루속히 지급되도록 신속히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소득 하위 70%에 4인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여야는 총선을 앞두고 `돈 풀기`라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모두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4월 내 소득 구분 없이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지급`을 추진 중이고 미래통합당은 `총선 전 모든 국민 1인당 50만원 지급`을 제안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 국민에게 지급하자는 정치권의 의견에 대해, 청와대 역시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는 "국회에서 심의 과정을 거칠 것이며, 거기서 여러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닫아뒀다고 얘기하지는 않겠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