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전례없는 위기, 비상한 방식으로 극복해야'
상태바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전례없는 위기, 비상한 방식으로 극복해야'
  • 정병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4.0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이 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신입사원 화상면접 현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될 위기에 처했던 인력채용 현장을 점검하고 비상한 방법을 통한 위기극복을 주문했다. 김 사장이 면접자에게 덕담을 건네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이 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신입사원 화상면접 현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될 위기에 처했던 인력채용 현장을 점검하고 비상한 방법을 통한 위기극복을 주문했다. 김 사장이 면접자에게 덕담을 건네고 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위기는 과거의 방식으로는 극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9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 사장은 코로나19 위기극복 현장 점검 차원에서 전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진행된 신입사원 화상면접 현장을 찾아 참관했다.

 SK이노베이션은 코로나19로 인력 채용이 중단될 위기에 처하자 그동안 준비해온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활용해 화상 전형이라는 혁신적인 대안을 만들어 경력사원 면접부터 화상으로 추진했다.

 신입사원 수시채용전형 역시 필기전형에서 면접전형에 이르기까지 채용 전 과정을 비대면 접촉 방식인 화상 및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에 채용될 신입사원들은 비대면 방식 채용 1기에 해당하는 셈이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최근 복합적인 이유로 과거에는 전혀 경험해 보지 못한 위기와 마주하고 있다"며 "비상한 시기의 위기는 과거의 방식이 아닌 비상한 방식만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대면 접촉 방식으로 채용 중단 위기를 극복한 것처럼 이번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주문했다.

 이날 김 사장은 면접을 마친 지원자에게 “채용 일정이 지연돼 지원자 여러분들이 준비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해 안타깝고, 화상 필기전형에 이어 생소한 환경에서 면접까지 치르느라 고생이 많았다”며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도 여러분의 꿈과 행복을 응원하겠다”라며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