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국 최초 실증사업과 연계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상태바
부산시, 전국 최초 실증사업과 연계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 이종우 부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4.09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전국 최초, 산·학·관 협업을 통해 디지털 최신측량 기술을 도입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에 나선다.

 부산시는 부산대학교 무인이동체융합연구소가 추진하는 IOT기반 해양도시관리 실증 클러스터 구축사업과 연계를 통해 측량비 등 약 1억8천만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지적재조사사업에 디지털기술이 접목되면 드론(Unmanned Aerial Vehicle, UAV)을 활용한 항공촬영과 3D 레이저스캐너, 이동 지도제작 시스템(Mobile Mapping System, MMS)을 통해 수집된 3D 데이터를 이용한 수치지형도와 측량성과 등 분석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이를 통해 측량방식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면 평판측량 등 기존 측량방식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측량을 바탕으로 디지털 지적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수치화된 지적 시스템을 통해 보다 효율적으로 국토를 관리하고, 경계분쟁을 해소하는 데에도 도움을 줘 시민 재산권 보호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부산대학교 산학협력연구소가 추진 중인 부산시는 앞으로 29개 지구, 약 7천 필지 지적재조사 업무에 디지털 최신 측량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적재조사사업은 지적불부합지를 새로 조사·측량해 지적공부를 바로잡기 위해 2030년까지 한시적으로 추진하는 국가역점사업”이라며 “앞으로 최신기술을 활용해 더 정확하고 신뢰받는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