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에서 전원 항체 형성 성공
상태바
美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에서 전원 항체 형성 성공
  • 김태완 해외특파원
  • 승인 2020.05.1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hutterstock
사진출처: © Shutterstock

 미국 바이오기업인 ‘모더나(Moderna)'가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후보에 대한 1상 임상시험에서 항체가 형성되는 긍정적 결과가 나왔다는 소식을 전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 CNBC 방송은 “모더나가 이날 코로나19 백신 후보((mRNA-1273)에 대한 임상시험에서 시험 참가자 45명 전원에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Moderna사
Moderna사

 보도에 따르면 모더나는 시험 참가자 45명을 15명씩 3그룹으로 나눠 백신 후보 물질을 각각 25㎍(마이크로그램), 100㎍, 250㎍씩, 약 28일의 간격을 두고 두 차례에 걸쳐 투여했다.

 백신 후보물질을 두 번째 투여한 후 약 2주가 지난 뒤 25㎍ 그룹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사람과 비슷한 수준의 항체가 형성됐다.

 모더나의 탈 잭스 최고의료채임자(CMO)는 이날 뉴스에서 “잠정적인 1상 임상시험 결과는 초기 단계긴 하지만 ‘mRNA-1273’가 25㎍의 투여로도 코로나19 감염에 의해 만들어진 만큼의 면역 반응을 끌어낸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모더나 측은 또 백신 상용화 시기를 내년 1~6월 사이로 예상했다. 탈 잭스 최고의료채임자(CMO)는 CNN에 “앞으로 연구가 잘 진행된다면 1월부터 백신이 상용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모더나와 미 제약사 화이자 등의 8개 백신 후보에 대한 임상 시험이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