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나온 부천 나이트클럽, 방문자 264명 중 43명 연락두절
상태바
확진자 나온 부천 나이트클럽, 방문자 264명 중 43명 연락두절
  • 김정욱 경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5.1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인 베트남 국적의 30대 남성이 다녀간 경기 부천 나이트클럽에는 당시 손님 등 265명이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들 중 19일 오전 기준으로 43명이 연락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상동 메리트나이트클럽에는 지역 79번째 확진자인 베트남 국적의 32살 A 씨가 방문한 시간대에 손님과 종업원 등 265명이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A 씨가 이 나이트클럽을 방문한 지난 9일 오후 11시 48분부터 10일 오전 4시 50분 사이에 클럽에 머물렀다. A 씨는 10일 오전 0시 34분에 이곳을 빠져나갔지만 방역당국은 남아있던 손님 등이 감염됐을 수 있다고 보고 265명 모두 역학조사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265명의 연락처를 확보해 연락이 닿은 222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차례로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연락이 닿지 않은 43명에 대해서는 경찰 협조를 받아 신병을 확보한 뒤 검체 검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장 시장은 "손님 265명 중 현재까지 27명이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자가격리 중인 나머지 손님들에 대한 검사도 최대한 빨리 끝내겠다"고 말했다.

 A 씨는 지난 1일 서울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9∼15일 부천 오정동 지인 집, 상동 나이트클럽·호프집·노래방 등에서 머물며 39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오정동 지인 집에서 A 씨와 접촉한 32명은 검체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