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민주 '수사 지켜봐야', 통합당 '정의연 운영진 사퇴해야'
상태바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민주 '수사 지켜봐야', 통합당 '정의연 운영진 사퇴해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5.2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이용수 할머니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및 그 이사장 출신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 관련 기자회견 후 여야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내용만으로 사실관계가 확정된 것은 아니란 취지에서 “사실관계 규명이 우선”이란 입장을 나타냈고, 미래통합당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절규에 분노한다"며 "정의연 운영진은 모두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서면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 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 할머니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선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해찬 대표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논란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말고 전체적 흐름과 맥락을 보고 판단하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퉁합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 1차 회의를 열고 "얼마나 정말스러우면 구순이 넘은 연세에 이렇게까지 울분을 토하면서 두번째 기자회견을 열겠냐"면서 "모든 의혹에 대해 낱낱이 들여다보고 규명하겠다"고 다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는 할머니의 한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 손 놓고 있는 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입장에서 피해자 중심으로 모든 의혹을 낱낱이 들여다보고 규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필요하면 국정조사도 해야 한다"며 "자기 존립과 사리사욕을 꾀한 정대협·정의연 운영진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단체의 방침에 반대하는 할머니들, 정대협과 갈등 관계를 겪은 일부 할머니들이 남산 (위안부) 기림비 명단에서 이름이 빠졌다. 도대체 정대협이 무슨 권리로 누구는 넣고 누구는 빼느냐. 기림비를 정대협을 위해서 만든 게 아니지 않느냐"고 공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