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물류센터 감염 확산에 6월14일까지 수도권 다중시설 이용 금지
상태바
정부, 물류센터 감염 확산에 6월14일까지 수도권 다중시설 이용 금지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0.05.2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물류센터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대거 발생하면서 수도권 방역강도를 높인다.

 큰 틀에서는 '생활속 거리두기'는 유지하면서도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소재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등 다중시설에 대한 2주간 한시적 중단 조치를 취함으로써 공공부문에 대해서는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먹는 고강도 처방을 한 것이다.

 이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를 고리로 확산하는 코로나19가 더는 번지지 않도록, 특히 학교로 퍼지는 것을 최대한 막기 위한 취지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수도권 상황을 조기에 차단하지 못한다면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로 연결되고, 결국 등교 수업이 차질을 빚게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특히 "학생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는 수도권의 초기 감염이 더 확산하지 않도록 모든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위해 정부는 당장 29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총 17일간 수도권 공공부문 다중시설 이용중단 조치와 함께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과 PC방, 노래연습장 등의 운영도 자제할 것을 권고하는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방역수칙을 반드시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했다.

 학생을 비롯한 출입자 명부를 정확하게 관리하고 수업 전후로 실내 소독을 한 뒤 학생간 2m 이상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고발 및 집합금지 등의 조치도 내려진다.

 박 1차장은 "오늘 발표한 방역 조치의 방점은 학생들이 주로 즐겨 찾는 사회적 위험시설에 있다"면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 밖 위험시설의 이용을 자제하고 협조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으로 1∼2주가 중대 고비라는 판단하에 방역의 고삐를 더욱 죄는 동시에 사태 추이를 지켜보면서 필요할 경우 한층 강화된 방역 대책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