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단체여행한 군포 관광객 5명 확진...제주도 방역 비상
상태바
제주도 단체여행한 군포 관광객 5명 확진...제주도 방역 비상
  • 김선옥 제주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5.3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군포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제주 여행 당시 머물렀던 숙소를 31일 제주 방역 당국 직원들이 소독하고 있다
경기 군포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제주 여행 당시 머물렀던 숙소를 31일 제주 방역 당국 직원들이 소독하고 있다

 제주를 여행한 경기 군포시 단체 여행객 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제주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는 30일 코로나19에 확진된 A(40·여)씨와 함께 제주를 여행한 지인 일행 24명 중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 여행 동선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A씨와 일행 24명 등 총 25명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에서 여행했다. 추가 확진자 중 1명은 지난 27일부터 증상이 있다고 진술해 역학 조사 기간이 제주 여행 전 일정으로 확대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확진자의 이동 경로는 증상 발현일 이틀 전부터 확진을 받고 격리될 때까지 공개된다.

 A씨 일행 중 코로나19에 확진을 받지 않은 20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뒤 군포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A씨는 제주를 떠난 후 29일부터 증상이 시작돼 30일 군포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도 방역당국은 A씨 일행이 지난 27일 머물렀던 아인스 호텔 직원 5명과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포로 가는 항공편 동승 승객 29명(도민 2명) 등 34명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A씨 일행은 지난 27일 오전 8시 20분쯤 서귀포 소재 아인스 호텔에서 조식 후 체크아웃을 했다. 이후 렌터카 3대로 나눠 이동해 오전 11시 25분쯤 제주시에 있는 모 향토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었다. A씨 일행은 이날 오후 1시 45분 김포행 항공편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

 도는 A씨 일행이 27일 머물렀던 숙소와 점심을 먹은 음식점에 대해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A씨 일행이 탄 렌터카도 방역 소독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