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 의장에게 26일 전체 상임위원장 선출 요청...통합당 '해볼테면 해봐라'
상태바
민주당, 박 의장에게 26일 전체 상임위원장 선출 요청...통합당 '해볼테면 해봐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6.2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6일 본회의를 열고 남은 12개 국회 상임위원장을 모두 선출해달라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요청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로 복귀했지만 여야가 여전히 원구성 협상을 놓고 접점을 찾지 못하자 민주당은 박 의장의 결단을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박 의장을 찾아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산적한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선출해달라고 요청했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이와 함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고 상임위원회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국회가 정상화되지 않는 데 대해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상임위 간사단은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를 규탄하고 통합당의 사과를 요구한다"고 질타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국회를 정상 가동해야 하는 이유가 분명하기 때문에 (18개 상임위원장 선출) 요청을 (박 의장에게) 강력하게 했다"면서 "민주당은 오는 7월 3일 추경 처리를 위해 필요한 절차는 모두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여당이 나머지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이후에나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겠다는 입장이다. 먼저 상임위원 명단을 내면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통합당 상임위원 중 일부를 위원장으로 선출할 수 있다는 경우의 수 때문이다.

 이날 국회에 복귀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은 처음부터 통합당 없이도 국회를 마음껏 운영할 수 있는 의석이라면서 ‘당신들 의사는 반영하지 않는다’고 했으니 그렇게 해 보라”며 “자기들 마음대로 운영되지 않는다는 것을 아는 순간 손을 내밀 텐데, 그때까지 단일대오를 형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통합당은 원구성과는 별개로 3차 추경안은 꼼꼼히 따지겠다는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1차 추경 집행도 미진한 상태에서 불필요한 추경, 본예산에 얹어야 할 추경이 엄청나게 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