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국공 가짜뉴스 경고...'을과 을 갈등 부추기지 말아야'
상태바
민주당, 인국공 가짜뉴스 경고...'을과 을 갈등 부추기지 말아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6.2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의 확산 원인이 보수 언론의 가짜 뉴스와 왜곡 보도에 있다며 "을-을 갈등을 부추기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잘못된 정보가 얼마나 크게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지 알 수 있다"며 주식 양도소득세 문제와 함께 인국공 사태를 거론했다.

 이 대표는 "정규직 전환 문제 등 여러 사안이 잘못된 국민 혼란을 가져오고 있어 본질적으로 중요한 것들이 이제 없어져 가고 있다"며 "이런 일로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행위가 더는 나오지 않도록 자중하라"고 촉구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인국공 사안을 경제적 약자 간의 갈등으로 변질시키면 안 된다"며 "사실관계를 비틀거나 왜곡된 내용을 섞어서 정치공세 소재로 삼아 갈등만 증폭시키고 문제를 풀 수 없도록 몰아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20만명이 넘는 사람이 국민청원에 서명한 것은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조중동(조선·중앙·동아일보)의 가짜뉴스 때문"이라며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부겸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야당과 일부 보수 언론은 보안팀 연봉이 5천만원이 될 것이라고 왜곡·과장하고 있다. 어떡하든 정부와 여당을 공격하는 데 혈안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노노 갈등을 부추기는 잘못된 경제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두관 의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고용 형태에 따른 차별은 없어야 하고, 직고용을 유도하고, 동일노동 동일 임금을 정착해야 한다"고 말했고, 김부겸 전 의원은 "정부가 노동자를 분열시키고, 사회적 약자끼리 대립시켜서 차별하는 잘못된 경제 시스템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