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항공업계, 항공산업조합 설립 추진한다
상태바
정부-항공업계, 항공산업조합 설립 추진한다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6.2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위기에 처한 국적항공사들이 산업발전을 위해 뭉친다.

 국토교통부는 26일 국적 항공사와 한국·인천공항공사 CEO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항공사 중심의 '항공산업발전조합'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1년까지 조합을 설립하는 것이 목표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국제노선 운항이 사실상 중단되는 등 항공산업 생태계 전반이 생사의 기로에 놓였다. 항공산업의 장기 경쟁력과 위기대응 능력 강화 등이 절실한 상황이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플라이강원, 에어인천 등 10개 국적사와 한국·인천공항공사 CEO는 이날 간담회에서 항공조합 설립에 뜻을 모았다.

 국토부는 수익자부담 원칙에 따라 항공사 스스로 조합원으로 참여해 재원조달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재원을 지속적으로 축적할 수 있도록 조합의 형태로 설립한다.

 다만 코로나19로 항공산업이 전례 없는 불황을 겪고 있는 만큼 운영 초기(2021년~2023년) 항공사가 마련할 수 있는 재원규모에 따라 기재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정부 출연여부도 검토할 방침이다.

 조합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항공사가 항공기를 도입할 경우 리스사(운용리스) 및 금융기관 융자(금융리스)에 대한 지급보증을 제공해 항공기 리스비용을 절감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현재 항공사 영업비용의 약 15%를 차지하는 항공기 리스을 위한 조달·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적립한 조합비를 기반으로 항공사의 일시적 경영위기에 경영자금 대출 및 자산 유동화를 지원하는 등 긴급자금 지원역할도 수행한다.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산업발전조합은 우리 항공산업의 기초체력과 대외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환경조성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합 설립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항공사들의 의지와 산업과 기업의 미래를 바라보는 거시적인 관점"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