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 시범운영 관련 전문가 회의 열어
상태바
경기도,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 시범운영 관련 전문가 회의 열어
  • 김정욱 경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6.2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29일 누림센터 대회의실에서 도와 경기복지재단, 발달장애인 단체, 전문기관 및 교수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형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전문가 회의’ 를 개최했다.

 경기도형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는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지원기관으로 도는 올 하반기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내에 전담팀을 신설하고 내년부터 3개 시군을 선정하여 시범사업(2021년∼2023년)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지난 24일 경기도의회를 통과한 경기도 발달장애인지원 조례 개정에 따른 것이다. 조례에 도지사 책무로 발달장애인에게 평생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도록 추가 규정하고, 발달장애인을 위한 평생교육지원센터 지정과 지원에 대한 규정,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 업무와 역할에 대한 규정 신설 등을 담고 있다.

 도는 이날 회의에서 2021년 경기도형 시범사업을 추진할 시군 센터의 방향과 시군 공모에서 필요한 내용들에 대해 안내하고, 발달장애인평생교육 시범사업에 있어서 개선 · 보완해야 할 사항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날 관련 조직과 인원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입을 모았다. 발달장애인과 가족에 대한 복지서비스 욕구가 폭증하는 만큼, 관련 역량이 보강되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 밖에도 최중증 발달장애인에 대한 도비지원과 관련 단체와의 협력체계 등 다양한 활동을 위한 의견을 제안했다.

 이병우 복지국장은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도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경기도형 발달장애인평생교육지원센터 공모에 많은 시군이 참여해 관련 사업이 31개 시군과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