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부천물류센터 2일 재가동...'안전 재확인'
상태바
쿠팡, 부천물류센터 2일 재가동...'안전 재확인'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7.0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은 지난 5월 25일 폐쇄했던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7월 2일부터 재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부천 신선물류센터는 관련 확진자만 150명이 넘는 집단감염 진원지로 꼽히는 곳이다. 

 쿠팡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한 달 이상 운영이 중단된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보건당국과 협의해 정밀방역을 진행했다"며 "보관 중이던 243톤 규모의 상품을 전량 폐기처분했다"고 밝혔다. 이후 "6월24일 보건당국이 추가로 환경 검체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안전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그동안 방역당국의 사업장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왔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증차해 직원 간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대규모로 코로나19 안전감시단을 채용해 거리두기 및 정기적인 체온 체크, 마스크 및 장갑 착용 등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통근버스 및 출퇴근 시 QR코드로 체크해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동선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며 "쿠팡은 코로나 사태로 자가격리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혹은 휴업수당을 통해 급여를 계속 지급했고 정부의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일용직 근무자들에게 1인당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