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5만 명 넘어서...세계에서 가장 많은 희생자 나와
상태바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5만 명 넘어서...세계에서 가장 많은 희생자 나와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0.07.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5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8일 낮 12시 40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15만 444명으로 집계돼 있다.

 코로나19가 처음으로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2019년 12월 31일 이후 약 7개월 만에 미국에서 15만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이다.

 전 세계 국가 중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 이상인 곳은 미국이 유일하다. 브라질이 월드오미터 기준 8만 7679명의 사망자가 집계돼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가장 많은 희생이 발생했다.

 미국 내 누적 확진자는 443만 341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확진자는 6만 1571명, 사망자는 596명 증가했다. 미국은 확진자와 사망자 수 모두에서 코로나19 최다 발생국이다.

 미국 언론은 코로나19 피해 규모에 대해 베트남전 미국 전사자(5만 8000여명)나 1차 세계대전 전사자 수(11만 6000여명)에 비교해 소개하고 있다. 약 반년 동안 이어진 감염병에 의한 희생자가 수년에 걸친 전쟁 전사자 수보다 훨씬 많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미국이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이 된 현실은 올해 11월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병의 위험성을 축소하려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감염병에 대한 대처가 늦었으며 최근까지도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는 마스크 착용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며 이를 정치적 쟁점으로 만들어버렸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