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대정부 질문에서 아들 의혹 적극 반박ㆍ의혹 해명
상태바
추미애, 대정부 질문에서 아들 의혹 적극 반박ㆍ의혹 해명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9.1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아들 서모씨의 군복무 시절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 “제가 국방부 민원실에 (휴가 청탁) 전화를 넣은 사실이 없고 보좌관에게 (다른 곳에 전화를 넣으라고) 시킨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윤제옥 의원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러면서 군의 면담자가 서씨 휴가 문제로 부모와 전화를 했다는 기록을 남긴 데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그럼 남편이 했느냐”는 질문에는 “저희는 주말 부부이고…”라면서 명확한 답변을 회피했다. 추 장관은 “저는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할 만큼 바쁜 엄마였다”며 “저의 가정에는 아들 혼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시절 의원실 보좌관이 부대에 전화를 걸어 휴가 청탁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전화를 제가 시킨 일이 없다”면서 “실제 보좌관이 전화했는지 여부, 또 어떤 동기로 했는지 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형편이 못 된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저는 피고발인 입장이니까 검찰 수사를 기다리는 것밖에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본회의장에서는 야당 의원들의 고성과 아유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추 장관은 서씨의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도 “아들이 스포츠경영학을 공부했고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아이라서 굳이 청탁할 이유가 없다”면서 “제 아이인 줄 먼저 알아보고 군이 (통역병 선발) 방식을 바꿔 제비뽑기로 떨어뜨렸다는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고 부인했다.

 서씨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에 대해서는 “제보자인 사병이 일방적으로 오해하거나 억측을 하지 않았나는 생각도 든다”면서 제보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아들의 군 입대 당시에) 당 대표로서 군을 상대로 (세월호 사태 당시 군의) 계엄령 준비에 대한 경고를 날렸다”며 “그런 상황에서 군에 아들을 맡기며 ‘제 아들을 잘 봐달라’고 청탁하는 건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야당의 사퇴 주장에 대해서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포함한 개혁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법무부 장관이 됐다”며 일축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해 "(아들 의혹에 대해) 진실이라고 믿는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이 현재 상황을 억울하다고 판단하는 것 같기 때문에 검찰의 수사가 끝나면 그 결과에 따라 책임지면 될 일"이라며 "국무위원 한 사람의 사적인 일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 국정이기 때문에 여야가 이 문제는 검찰에 맡겨두고 황급한 국정을 잘 의논하고 협치해달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