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미향 당원권 정지...이상직ㆍ김홍걸 윤리감찰단 조사
상태바
민주당, 윤미향 당원권 정지...이상직ㆍ김홍걸 윤리감찰단 조사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9.1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윤미향 의원의 당직 및 당원권 정지와 이상직, 김홍걸 두 의원을 당 윤리감찰단에 첫 번째로 회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윤미향 의원의 당직 및 당원권 정지와 이상직, 김홍걸 두 의원을 당 윤리감찰단에 첫 번째로 회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윤미향 의원에 대해 당직 및 당원권을 정지시키고, 당 윤리감찰단을 출범시키고, 이상직, 김홍걸 두 의원을 첫 번째로 회부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정의연 기부금 및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지원금 유용 등의 의혹으로 고발돼 업무상 횡령·배임, 보조금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 및 당원권 정지를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은 윤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앞으로 당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상직, 김홍걸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조사와 판단을 요청한다. 이상직, 김홍걸 의원 건이 윤리감찰단 조사 대상 1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가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활동을 위해 운영 규칙 제정 등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라고 지시했다고도 전했다.

 윤리감찰단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당 소속 공직자들 관련 비위 사건이 불거지자, 전당대회에서 당헌 당규를 고쳐 새로 신설한 조직이다.

 윤리감찰단은 당대표 직속기구로서 민주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에 대한 상시 감찰 업무를 수행하며, 비위가 적발되면 윤리심판원에 징계를 요청하게 된다.

 단장은 서울지법 부장판사,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역임한 최기상 의원이 맡기로 했다.

 이낙연 대표는 윤리감찰단 출범을 언급하며, "윤리감찰단이 민주당판 공직자범죄수사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특히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와 젠더 폭력 등 불법이탈 문제를 법적, 도덕적, 윤리적 문제를 다뤄 윤리심판원에 넘기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 사회상규와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함으로써 당 구성원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