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주민참여예산 150억 원 최종 확정
상태바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150억 원 최종 확정
  • 이경석 대전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9.17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15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시민 총회를 통해 2021년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공모사업 150억 원을 최종 확정했다.

 사업비를 150억으로 확대해 시행한 주민참여예산은 코로나19 확산 중에도 1,507건의 시민제안과 5,251명의 온라인 투표 참여로 이어져 시민에게 보장된 참여 권한을 실질적으로 행사하는 기반이 됐다.

 주민참여예산 사업 결정은 지난 3월 한 달간의 시민제안과 6월~7월 시민들로 구성된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사, 8월 온라인투표, 9월 시민투표단 시민총회까지 다양한 과정을 거쳐 왔다.

 이 과정에서 시정과 지역발전에 대한 시민들의 열정과 성숙한 민주 시민 역량이 뒷받침됐으며, 이는 직접 참여하는 시민의 힘을 통해 우리시가 바라는 새로운 대전이 만들어지는 좋은 본보기가 됐다.

 올해 주민참여예산은 특정분야·사업에 편중되지 않고 안전, 경제, 문화, 복지 등 사업이 고르게 제안 ㆍ 선정돼 지역의 생활불편사항부터 마을의 공동체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까지 시민의 마음을 담아 예산에 반영했다.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에 앞서 개최한 온라인 시민공청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는 시민들이 2021년 예산 지원 방향에 대한 관심이 높았고, 이에 대전시는 코로나19 극복과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우선순위를 둘 계획이다.

 이날 총회에서는 시민투표단과 시민들이 참여하여 온라인 문자 투표를 통해 사업을 선정했는데 총회 상정 대상 241건 중에서 시정참여형 38건 68.6억 원, 지역참여형 34건 20억 원, 지역협치형 100건 50억 원, 동 참여형 44건 6.8억 원을 최종 확정했다.

 올해 확정된 사업은 내년에 추진하고 주민참여예산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 선정과 추진 내용을 공개하고 있으며, 진행 과정에 있어서도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댓글 등의 기능을 갖췄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내년에는 주민참여예산을 시민들의 단순 참여 통로가 아닌 소통을 넘어 시민 권한과 협력의 창구로 강화해 시민에게 필요한 예산에 반영 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