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생활 속 유해물질 안전정보' 발표
상태바
식약처, '생활 속 유해물질 안전정보' 발표
  • 임정순 서울본부/기자
  • 승인 2020.11.1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드뮴 등 10종 유해물질 ‘간편정보지’ 발간 -
생활 속 유해물질 안전정보 '카드뉴스'
생활 속 유해물질 안전정보 '카드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6일 생활 속에서 노출되기 쉬운 카드뮴, 폴리염화비페닐(PCBs), 프탈레이트 등 유해물질에 대한 안전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유해물질 간편정보지’를 제공했다.

 ‘유해물질 간편정보지’는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10종 유해물질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한편, 유해물질로부터 노출을 줄이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했다.

 10종 유해물질은 카드뮴, 폴리염화비페닐(PCBs), 비스페놀A, 프탈레이트, 납, 수은, 에틸카바메이트, 퓨란, 벤젠, 모노클로로프로판디올(3-MCPD)이다.

 주요 내용은 ▲주요 노출원‧노출경로 ▲생활 속 노출수준 ▲국내 관리현황 ▲노출을 줄이는 방법 ▲알아두면 재미있는 이야기 등 이다.

 카드뮴(주로 신장에 축적되어 영향을 줄 수 있는 물질)은 식품, 흡연 등을 통해 노출될 수 있지만 생선내장의 과다 섭취를 주의하고, 채소‧곡류 등은 흐르는 물로 잘 씻어 섭취하며, 금연 등을 통해서 노출을 줄일 수 있다.

 폴리염화비페닐(PCBs)(인체 면역계·신경계·내분비계 등에 영향을 주는 물질)은 육류‧어류 등 주로 지방 함량이 높은 식품에 많으므로 껍질, 내장 섭취를 줄이고, 튀기기보다는 삶아 드시는 것이 좋다.

 프탈레이트(인체 호르몬 작용을 방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드는 가소제로 사용되므로, 가소제가 사용된 기구 용기 등은 100℃를 초과하지 않도록 사용하고, 뜨거운 음식은 유리, 도자기, 스테인리스 용기나 내열온도가 높은 플라스틱 용기에 담는 것이 좋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알고 싶어 하는 유해물질에 대한 안전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www.mfds.go.kr>법령/자료>홍보물자료)와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전문정보>잔류유해물질자료>유해물질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