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서울시장 출마 깊이 고민...여당 여전히 독선적이고 오만하다'
상태바
금태섭, '서울시장 출마 깊이 고민...여당 여전히 독선적이고 오만하다'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0.11.1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전 의원
금태섭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민의힘 주최 강연에서 내년 4·7 서울시장 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 강연에서 이같이 밝히고 "서울시장의 의미와 감당할 역할의 의미를 깊이 고민해서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문제를 비롯해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는 여러 난맥상은 행정력 부족이나 경험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서울시장 선거에서 합리적 정치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여러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나름의 역할을 찾을 거지만,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나름의 역할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불이익을 감수하며 변신에 노력해 대안세력으로 바뀌었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며 "지금 야당도 자기희생과 변신의 처절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놀랄 수밖에 없는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광주에 사과하고 정부 여당이 추진하는 법안에 유연한 반응을 하는 것은 훌륭한 일"이라며 "그러나 조금 더 했으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민주당에 대해선 "독선과 오만, 고집과 집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 총장이 매일같이 사사건건 충돌하는데 집권 여당, 정치인들은 해결에 나서지 않고 있다. 대통령도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침묵한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