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호텔 개조해 전세집 전환한다는 이낙연 주장 황당무계'
상태바
하태경, '호텔 개조해 전세집 전환한다는 이낙연 주장 황당무계'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11.1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세난 해결 방안' 발언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교통과 교육 포기한 이 대표의 대책은 서민들한테 닭장집에서 살라는 말이나 똑같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 메시지에서 "관광지 호텔의 아파트 전환 금지법을 발의하겠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앞서 전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최근의 전세대란에 대해 사과한 뒤 그 대책에 대해 "관광사업 위축에 따라 호텔방을 주거용으로 바꿔 전월세로 내놓는 내용이 포함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또 "호텔을 전세주택으로 만든다는 이낙연 대표, 황당무계 그 자체"라며 "호텔과 주거용 아파트는 기본 구조나 주거환경 자체가 완전히 다르다. 국민들이 원하는 건 맘 편히 아이들 키우고 편히 쉴 수 있는 주거공간이지 환기도 안 되는 단칸 호텔방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특히 해운대와 같은 관광지에는 지금도 호텔을 아파트로 개조해 투기장화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사실상 아파트인 레지던스호텔이 우후죽순으로 들어서서 주민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 주장은 이런 편법을 국가에서 조장하자는 것"이라며 "규제를 해도 부족한데 집권당 대표 입에서 교통지옥, 교육 지옥, 관광 지옥의 문을 열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하 의원은 "잘못 끼운 부동산 대책을 더 이상 만신창이로 만들어선 안 된다"며 "우선 관광지역만이라도 호텔을 아파트로 개조하거나 편법으로 사실상 아파트인 레지던스호텔로 바꾸는 행태를 금지하는 법을 신속히 발의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