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 않아'...평가 절하
상태바
김종인, '안철수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 않아'...평가 절하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01.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총장에게는 대권 도전의 시기가 왔다고 평가했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거론하고 싶지 않은 사람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2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인간이 살아가는 과정에 별의 순간(대권 도전)은 한 번밖에 안 온다"면서 “(윤 총장이) 별이 보일 때 그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 단일후보를 자처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나로 단일화해달라는 요구를 하면 안 된다"며 "정치 상식으로 봐서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는) 출마선언을 하면서 '내가 야당 단일후보로 출마하겠다'고 얘기했다. 누가 자기를 단일후보로 만들어 주지도 않았는데 스스로가 단일후보라고 얘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가 1위로 나타난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별로 의미가 없다"면서 1995년 초대 서울시장 선거도 무소속 박찬종 후보가 돌풍을 일으켰지만 결국 민주당 조순 시장이 당선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