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월성 원전 삼중수소 검출, 국회차원 대책 필요'
상태바
민주당, '월성 원전 삼중수소 검출, 국회차원 대책 필요'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1.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13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월성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데 대해 국회 차원의 전면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3일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조사가 됐든 전문가 토론회가 됐든 전면적인 국회 차원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검출된 삼중수소의 양을 '멸치 1그램을 섭취하는 수준'으로 표현하며 방사성 물질 검출을 가짜뉴스, 물타기 등으로 규정하는 것에 대해 "국민 안전을 완전히 무시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월성원전에 대한 국민의힘의 정치적 시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일시적 섭취와 지속적인 음용이 다르다는 것은 일반적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또 월성원전과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에 대해 "경제성과 안전성을 다 봐야지, 경제성만 따로 보고 안전성을 도외시하는 감사가 어디 있나"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