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인사청문회서 '공수처는 여당ㆍ야당도 아닌 국민 편'
상태바
김진욱, 공수처장 인사청문회서 '공수처는 여당ㆍ야당도 아닌 국민 편'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1.1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가 공수처 출범을 둘러싸고 중립성 등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의 자질 검증이 굉장히 중요한데, 이렇게 무성의한 질의 답변, 자료제출은 처음 봤다"고 질타했다.

 같은 당 윤한홍 의원도 김 후보자가 보유한 주식 관련 자료, 아들의 학적변동 자료 제출 등을 촉구하며 "인사청문회에서도 제대로 자료제출을 하지 않는다면, 후보자가 공수처장이 되고 나서 공정하고 정의롭게 일을 수행한다고 볼 수 있겠냐"고 비판했다.

 이에 송기헌 민주당 의원이 인사청문회법을 거론하며 "자료제출은 후보자 개인이 아닌 기관에 요청하도록 돼있다"며 후보자를 옹호하자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후보자 본인이 동의하면 얻지 못할 자료가 없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야당은 김 후보자에게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인 현안을 공수처로 이첩할 것인지도 추궁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월성 1호기 경제성 부당평가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할 것이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차장 인선, 검사, 수사관 등을 선발해 온전하게 수사할 수 있는 수사체로 완성되려면 적어도 두 달은 걸릴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공수처의 규모는) 검찰 순천지청 정도"라며 "이 사건을 공수처가 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음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정치적 중립성에 대해선 "여당 편도 야당 편도 아닌 국민편만 들겠다는 자세로 일하면 지켜질 것"이라며 "정치적 외압에 대한 방패막이는 공수처장의 첫 번째 과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또한 “공수처가 이제 걸어 가야 할 길은 우리 헌정사가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길”이라며 “예상하지 못한 어려움이나 시행착오도 있겠지만, 가보지 않은 길에 도전하는 마음으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과 소통하며, 국민과 함께 이 길을 걸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