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이재영ㆍ이다영 자매, 배구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상태바
'학폭' 이재영ㆍ이다영 자매, 배구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1.02.1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다영 자매의 국가대표 자격이 무기한 박탈됐다.

 대한배구협회는 15일 "아마추어 배구를 관장하는 협회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이재영과 이다영을 향후 국가대표 선수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주 중산초등학교, 경해여중, 선명여고에서 내내 함께 뛴 레프트 이재영과 세터 이다영 자매는 2019년 국제배구연맹(FIVB) 네이션스리그와 도쿄올림픽 예선,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배구협회는 국가대표팀의 주축에다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두 선수의 징계를 놓고 이틀에 걸쳐 회의를 열고 고민했다.

 협회는 논의 결과,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주력 선수인 둘을 제외할 경우 전력 손실이 크지만 '국가대표 선수로서의 부적격한 행동에 대해 일벌백계한다'는 차원에서 중징계를 결정했다.

 배구협회는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한국배구연맹, KOVO와도 협력할 예정이고 인권권익센터를 통해 학교폭력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코트에 복귀하더라도 태극마크를 다시 달기는 사실상 어려워져 선수 인생의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