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 민족 창업자 김봉진, 재산 절반 이상 기부...'더 기빙플레지' 한국인 1호 가입
상태바
배달의 민족 창업자 김봉진, 재산 절반 이상 기부...'더 기빙플레지' 한국인 1호 가입
  • 임효정 경제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2.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 민족' 창업자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은 18일 김 의장이 세계적 기부클럽인 '더기빙플레지' 219번째 기부자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더기빙플레지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부부가 2010년 함께 설립한 자선단체다. 10억 달러, 우리 돈으로 1조 원 넘는 자산을 보유해야 가입 대상이 되고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해야 한다.

 현재 이 자선 단체에는 24개국, 218명이 참여하고 있다.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영화 스타워즈의 조지 루커스 감독,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 회장,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이 회원이다.

 김 의장은 한국인으로는 첫 가입자이며, 아시아 국가 가운데서는 중국과 인도 등에 이어 7번째다.

 김 의장의 재산은 배달의민족을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매각하면서 받은 DH 주식 가치 등을 포함하면 1조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면 5천억 원이 넘는 돈을 기부하게 된다.

 더기빙플레지는 18일 홈페이지에 김봉진 의장 부부의 사진과 함께 영문, 국문 서약서를 공개했다. 김 의장은 서약서에서 "저와 저의 아내는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고 밝혔다.

 기부를 결심한 이유로 "고등학교 때는 손님들이 쓰던 식당 방에서 잠을 잘 정도로 넉넉하지 못했던 가정 형편에 어렵게 예술대학을 나온 제가 이만큼 이룬 것은 신의 축복과 운이 좋았다는 것으로 밖에는 설명하기가 어렵다"는 말로 대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