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형준 정무수석 시절 불법 사찰 관여 의혹 제기
상태바
민주당, 박형준 정무수석 시절 불법 사찰 관여 의혹 제기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2.2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 문제와 관련해,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관여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후보는 당시 불법사찰 결과를 충분히 보고받을 수 있는 위치였다"며 "광역단체장이라는 무거운 직책에 도전한 만큼, 책임있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 "당시 문건을 보면 '대통령이 국정운영 참고자료로 쓸 수 있도록 관리하라', '국정 저해 정치인 견제장치를 마련하라'는 지시가 있다"며 "체계상 정무수석은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주장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가 열려 불법사찰 자료 공개와 진상규명 TF 구성이 논의될 예정"이라며 "국민의힘은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진실 규명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