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 불안 해소 위해 AZ백신 먼저 맞을 용의 있어'
상태바
안철수, '국민 불안 해소 위해 AZ백신 먼저 맞을 용의 있어'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1.02.2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2일 "정부가 허락한다면 정치인으로서, 또 의료인의 한사람으로서 먼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AZ 백신 1차 접종대상자는 아니지만, AZ 백신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 말하며 위와 같이 말했다.

 또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백신접종은 차질없이 시급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4차 재난지원금과 코로나19 국민 위로금에 대해서는 "선거용 인기 영합주의 카드"라며 "정권의 매표 인기영합주의는 돈은 국민이 내고 생색은 정권이 내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위로금은 한마디로 이번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선 때 우리를 찍어줘야 받을 수 있다는 사탕발림이고, 내년 대선 직전에 국채로 돈을 빌린 뒤 무차별 살포하려 할 것"을 우려했다.

 안 대표는 이를 막기 위해 야권 단일화를 통한 정권교체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야권의 책임 있는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가장 참기 힘들었던 말은 '이 정권이 다른 건 몰라도 야당 복(福)이 있다'는 이야기였다"며 "가짜뉴스와 야당 복으로 연명해 온 문재인 정권, 이번 보궐선거에서 반드시 심판하겠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화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AZ가 65세 이상 고령층에 효과가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것과 임상 실험 결과가 없다는 점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 "안 대표가 안정성이 독감 백신 부작용 정도 수준이라고 판단하시고 국민 불신을 덜어줄 방법을 고심하다가 1호 접종 대상자 역할을 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보충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 두려움을 덜 방법에 대해 야권의 책임 있는 지도자로서 고민하고 본인 역할이 있다면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신 것"이라며 "실제 외국 사례에도 지도자급 인사들이 그런 역할을 하고 있다. 다만 본인 스스로 결정할 일이기 때문에 스스로 결정해 국민께 말씀드린 것"이라고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