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중앙선관위 방문...'선관위 편향적, 같은 잣대 적용해야'
상태바
국민의힘 중앙선관위 방문...'선관위 편향적, 같은 잣대 적용해야'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1.04.0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5일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5일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해 “선관위가 여당 편향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를 찾아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을 면담한 자리에서 “선관위가 중립적이지 않을 뿐 아니라 여러 법에도 맞지 않는 일들이 많이 생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최근 선관위가 ‘이번 선거 왜 하지요’, ‘내로남불, 위선, 무능’ 등 문구를 투표 독려 현수막에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한 반면,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과 TBS의 ‘1합시다’ 캠페인 등은 선거법 위반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을 거론하며 “같은 잣대를 적용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선관위가 최근 직원 3천여명에 대해 업무 관련 소송을 당했을 때 지원할 수 있도록 책임보험 가입을 추진하는 것도 선거관리에 대한 국민 불신을 키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해주 상임위원은 “선관위에서는 지금까지 공정이라는 잣대를 지키려고 무한한 노력을 해왔고 거기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TBS ‘1합시다’ 캠페인에 대해 김세환 선관위 사무총장은 “캠페인 시점에 선거가 특정되지 않았고 후보도 특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중앙선관위가 중립과 독립을 상실했을 때 그 결과가 뭐라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중립성 준수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