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이번주 4차 유행 분기점...수도권 중심으로 확산세'
상태바
정세균 총리 '이번주 4차 유행 분기점...수도권 중심으로 확산세'
  • 이일기 보도위원
  • 승인 2021.04.0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이번 한주가 코로나 4차 유행의 길로 들어서느냐 아니면 일상회복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느냐의 중대한 분기점"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커지는 등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특히 증상이 있음에도 진단검사가 늦어 추가 확산이 이뤄지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정부의 진단검사 역량은 충분하다.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는 분은 주저하지 말고 검사기관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지난 1년 경험에 의하면 마음을 놓는 순간에 반드시 위기가 닥쳤다"며 "국민들은 경각심을 갖고 '참여방역'을 몸소 실천해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