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보궐선거 압승 못하면 야당 존재 의미 없어...반드시 승리할 것'
상태바
주호영 '보궐선거 압승 못하면 야당 존재 의미 없어...반드시 승리할 것'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04.0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번 재보궐 선거 투표일인 7일 "이번 재보선이 왜 하나"라면서 "서울·부산 시장이 근무시간 중 집무실에서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했고, 그럼에도 제대로 된 반성 없이 2차 가해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만약 이런 선거에서 압승하지 못한다면 야당은 더 이상 존재한 의의가 없기 때문에 반드시 국민의 힘으로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기 잘못으로 재보선이 생기면 후보를 내지 않는다고 한 민주당이 규정을 바꾸면서 후보를 냈다"며 "지난 4년 정권의 내로남불, 위선, 무능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선 "두 번의 시정 경험이 있는 오 후보가 대행 체제로 멈춰선 시정을 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재건축, 재개발 등을 신속히 할 사람은 오 후보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선거가 네거티브로 흘렀다는 지적에 대해선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있다"면서 "오직 상대 후보를 흠집 내 그 과정에서 큰 건을 얻으면 선거 전세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민주당은) 집권 4년차고, 서울에서 9년, 부산에서 3년 이상 자신들의 시정을 펼쳐왔다"며 "우리 업적이 어떻다는 것을 (호소)해야 하는데, 워낙 민심이 돌아서 있으니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