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보궐선거 참패 책임지고 총사퇴...다음 주까지 비대위 체제
상태바
민주당 지도부, 보궐선거 참패 책임지고 총사퇴...다음 주까지 비대위 체제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4.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지도부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재보궐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전원 사퇴한다는 내용의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 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과 지도부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재보궐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전원 사퇴한다는 내용의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 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전당대회 일정을 앞당겨 차기 지도부를 조기 선출하기로 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오후 성명을 통해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 수용하고 경과에 책임을 지겠다"며 "지도부 총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저희들은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가 사퇴함에 따라 민주당은 다음달 중순 예정돼있던 차기 원대대표 선거를 다음주인 오는 16일로 앞당겨 실시하기로 했다.

 또, 다음달 9일로 예정됐던 전당대회도 다음달 2일로 일주일 앞당겨 차기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지도부가 총사퇴함에 따라 다음주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될 때까지 비대위 체제로 전환된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차기 원내대표 선출 전까지 당 수습 방안을 총괄할 비대위원장은 도종환 의원이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내대표 선출까지 유지될 비대위에는 민홍철, 이학영, 도종환 의원과 신현영, 오영환 의원,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박정현 대전대덕구청장 등 7명으로 구성하기로 의결했다.

 비대위원 선출배경을 묻는 질문에 최 수석대변인은 "민홍철 비대위원은 국방위원장 맡고 3선 의원이며 이학영 의원은 경제분야 상임위원장, 도종환 의원은 사회·문화·교육 대표격으로 문체위원장을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초선인 신현영, 오영환 의원은 젊은 세대를 대표할 뿐 아니라 신현영은 여성이기도 하고 코로나19 방역 전문가로서 활동했다. 오영환 의원도 당내 가장 젊은 의원으로서 특히 젊은 세대와의 현장 소통 내용을 당에 전달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임시정국 전국전당대회 준비위원장에는 변재일 위원장이,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상민 의원이 맡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