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녀 살해 김태현, 검찰 송치 전 '뻔뻔하게 숨 쉬는 것도 죄책감 느낀다'
상태바
세모녀 살해 김태현, 검찰 송치 전 '뻔뻔하게 숨 쉬는 것도 죄책감 느낀다'
  • 임정순 서울본부/기자
  • 승인 2021.04.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김태현이 9일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구속 송치되며 심경을 밝혔다.

 김 씨는 무릎을 꿇고 "이렇게 뻔뻔하게 눈뜨고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많이 든다"면서 "살아 있는 것도 정말 저 자신이 뻔뻔하다는 생각이 든다.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진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이날 김 씨에게 살인·절도·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 침해 등 5개 혐의를 적용해 이날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있던 김 씨는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된다.

 김 씨는 지난달 23일 근처 슈퍼에서 흉기를 훔친 뒤 모녀 관계인 피해자 3명의 주거지에 침입해 이들을 차례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전까지 피해자 중 큰딸을 지속해서 스토킹했으며 범행 이후 큰딸의 휴대전화에서 일부 정보를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