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무형문화재 ‘강릉농악’ 최동규 명예보유자 별세
상태바
국가무형문화재 ‘강릉농악’ 최동규 명예보유자 별세
  • 이경석 대전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4.16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최동규 명예보유자
고 최동규 명예보유자

 국가무형문화재 ‘강릉농악’ 최동규(1942년생) 명예보유자가 4월 16일(금) 오전에 별세하였다.

□ 생년월일: 1942. 4. 16.
□ 빈 소: 강릉 동인병원 장례식장 1호실(☎033-650-6165)
□ 발 인: 2021. 4. 18.(일), 오전 8시
□ 유 족: 상주 최종빈(아들), 최종태(아들), 최미옥(딸), 최미영(딸) (2남 2녀)

□ 주요경력

- 1983. 강릉단오제 농악대회 최우수상
- 1985. 강릉단오제 농악대회 최우수상
- 1986. ‘강릉농악’ 이수자 인정
- 1986. 강원도 민속예술경연대회 농악부문 우수상
- 1986. 강릉단오제 농악대회 최우수상
- 1996. ‘강릉농악’ 전수보조자 인정
- 2020. ‘강릉농악’ 명예보유자 인정

 ※ 국가무형문화재 강릉농악(1985. 12. 1. 지정)

 강릉농악은 대표적인 영동농악의 하나로 농경생활을 흉내 내어 재현하는 농사풀이가 있어 농사풀이농악이라고도 한다.
 강릉농악은 타 지역에 없는 달맞이굿(달을 보고 소원을 비는 것), 횃불놀이, 놋다리밟기(젊은 여자들이 1명을 뽑아 자신들의 허리 위로 걸어가게 하는 놀이)가 있고, 두레농악이라 할 수 있는 김매기농악과 질먹기, 길놀이농악이 있는 것이 특색이다.

 9세의 어린나이에 농악에 입문하여 무동, 법고 등의 전수를 받기 시작한 고(故) 최동규 명예보유자는 그 기량을 일찍이 인정받아 1980년부터 농악대의 지휘자격인 상쇠로 활동해왔다.    
 1983년부터 강릉단오제 농악대회 등 각종 대회에서 수상하는 등 탁월한 기량을 바탕으로 강릉농악을 전승해오던 고(故) 최동규 명예보유자는 1996년 전수보조자로 인정되면서 강릉농악 전승의 중심에 서서 한평생을 강릉농악의 보전과 전승활동에 헌신해왔다.
 고(故) 최동규 명예보유자는 강릉농악 종목에 대한 전수교육과 전승활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에 명예보유자로 인정되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