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음식낭비법 시행...폭식 먹방시 벌금 최대 1700만원
상태바
중국, 음식낭비법 시행...폭식 먹방시 벌금 최대 1700만원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1.04.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당국이 음식 낭비 방지를 강조하는 가운데, 출연자가 과식하는 장면을 방송하는 '먹방'(먹는 방송)에 최대 1천7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 등을 담은 음식낭비 금지법 시행에 들어갔다.

 30일 관영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상무위원회가 전날 표결을 통해 이 법을 통과시키고 곧바로 적용하기로 했다.

 이 법에는 방송국이나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제공자가 폭음·폭식 등의 방식으로 음식을 낭비하는 프로그램이나 영상을 제작·유포·선전할 경우 관련 당국이 시정 명령을 내리고 경고하도록 했다.

 그럼에도 시정하지 않거나 상황이 심각한 경우 1만 위안(약 171만 원) 이상 10만 위안(약 1천713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것은 물론, 영업정지 및 정비 명령을 내리고 직접적인 책임자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했다.

 식당에서 소비자에게 과도한 음식 주문을 권유해 낭비가 생겼을 경우 당국이 1천~1만 위안(약 17만~171만 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식품 생산업체가 생산·운영 과정에서 심각한 식품 낭비를 초래한 경우에는 5천~5만 위안(약 85만~856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전인대 상무위원회 법제공작위원회 관계자는 "이 법은 국가의 식량 안보 보장과 중화민족의 전통 미덕 및 사회주의 핵심가치관 선양, 녹색발전 및 지속가능한 발전 촉진에 유리하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움직임이 미중 갈등, 코로나19 여파에 더해 지난해 여름 남부지방 홍수로 중국 식량 수급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나온 점을 주목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