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의원 '주호영ㆍ나경원 욕심 너무 많아...두 분은 쉬었어야'
상태바
홍문표 의원 '주호영ㆍ나경원 욕심 너무 많아...두 분은 쉬었어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6.0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홍문표 후보가 경쟁자인 주호영·나경원 후보를 향해 "두 분은 쉬셨어야 했다. 욕심이 너무 많다"라고 일갈했다.

 8일 홍 후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 후보는 선거 때마다 나와서 자기 의지를 피력하는 것은 조금 구태한 정치가 돼버린 것 같다", "주 후보는 원내대표에 이어 권한 대행, 또 당 대표도 나오고. 이게 자기 개인 정당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이런 정치 수순은 그동안 없었다. 욕심이 너무 많은 것"이라며 "나오지 말았어야 할 사람이 나오다 보니 전체 선거판이 이변에 이변을 낳을 듯하다"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준석 후보에 대해 "정상적인 것은 아니지만 하나의 이변"이라며 "문자 그대로 돌풍이 어디까지 미쳐서 어떻게 정착할지 미지수나 현 상황을 우리가 부인할 수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가 당 대표가 될 경우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우리는 그것(변화)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 후보는) 국회·정당·사회 이 부분의 경험이 상당히 부족한데 이를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관건"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 설전을 벌이고 있는 나 후보와 이 후보에 대해 "같은 당 대표 후보로서 참 부끄럽고 창피하다"며 두 사람의 공방전을 '목욕탕의 물'에 비유했다.

 그는 "목욕탕에 사람이 안 들어가면 깨끗하지만 사람이 들어가면 때도 나오고 물이 더러워진다"며 "흙탕물에서 흙탕 싸움하는 건데 그것이 정치를 하다 보면 치열한 상황까지 올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인물과 정책을 놓고 전당대회 대표를 평가해야 하는데 인신공격과 닭싸움, 패거리 싸움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