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탈당 권유 후폭풍...지도부에 탈당 권유 철회 공식 요청
상태바
민주당, 탈당 권유 후폭풍...지도부에 탈당 권유 철회 공식 요청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6.0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의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통보로 탈당을 권유받은 민주당 의원 일부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당 지도부는 고육지책이었다며 설득에 고심하고 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내로남불과 부동산 문제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권익위 결과에 부실한 점도 있지만,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있기 때문에 국민과 동일한 입장에서 수사기관에서 의혹을 해명하고 당으로 돌아오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12명 의원 가운데 4명, 김한정, 김회재, 우상호, 오영훈 의원은 탈당 요청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 반발하고 있다.

 김한정 의원은 오늘도 공당이 과정과 절차를 생략한 채 떠넘기는 것은 '사또 재판'이라고 비판했고, 김회재 의원은 송영길 대표와 최고위에 탈당 권유 철회를 정식 요청했다.

 오영훈 의원은 탈당 권유는 받을 수 없다며 이날 오후 경찰에 출석해 소명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