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제주 방문 취소...'납득 어렵지만 방역 우려한 원 지사 의견존중'
상태바
이재명, 제주 방문 취소...'납득 어렵지만 방역 우려한 원 지사 의견존중'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6.1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시가 10일 예정됐던 제주도 방문을 전격 취소했다.

 이 지사는 하지만 조만간 제주도를 방문해 4·3 유가족 분들을 만나 뵙고 마음 속 얘기들 나누고, 제주지역 당원 동지들도 만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해 두 지역 간 공동 대응책 마련도 다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9일 페이스북에 올린 '원희룡 지사님의 의견을 존중하겠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모두의 안전을 살피며 합심해서 필요한 일정을 계획해 내일(10일) 제주도 현장을 찾을 계획이었다"며 "(하지만 제주지역 코로나19 관련 우려를 고려해)제주도 방역을 책임지고 있는 원 지사님의 의견을 무조건 존중해 제주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동대응은 어쩌면 코로나19보다 더 위험할 수 있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막을 방법과 대응 방안을 찾아야 하는 중대 과제"라며 "(이번 행사는)일본의 야만과 폭력을 알리고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협력이었기에 (행사 취소는)더더욱 아쉽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도 원 지사의 납득하기 어려운 이번 행사 취소 결정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하루 수천~수만명의 제주 입도객 중 경기도 공무 방문단이라고 해봐야 10여명에 불과한 데 이를 두고 (원 지사가)제주도 방역 행정에 지장을 준다며 (행사를 전격 취소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도민 안전을 책임진 제주지사의 판단과 의지는 존중돼야 하고, 방역행정에 대한 협조일 것"이라고 이번 방문 취소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 지사는 당초 11일 제주도에서 경기도, 경기도의회, 제주도, 제주도의회 등 4개 기관과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정책협의회'를 가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원 지사는 지난 7일 담당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행사를 취소한다고 경기도에 통보했다.

 이에 이 지사는 제주도를 빼고 경기도의회, 제주도의회와 3자 협약식을 가질 계획이었다. 이에 원 지사가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의 제주 방문 연기를 요청했고, 이 지사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이번 행사는 취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