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규백 민주당 의원, 현역의원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안규백 민주당 의원, 현역의원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6.11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지난 4월 확진 판정을 받은 이개호 민주당 의원에 이은 두 번째 현역의원 확진이다.

 10일 안 의원 측은 이날 오전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그제(8일) 지역구 시의원과 만났는데 이후 해당 시의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오늘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다음 주에 코로나19 백신을 맞기로 예정돼 있었다"면서 "현재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며 내일(11일) 격리 시설로 이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안 의원의 보좌관 등 의원실 직원들도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아울러 국회 사무처는 의원실이 있는 국회 의원회관 등에 대한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한편, 안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으로 9일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해당 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과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차장 등이 참석했다.

 이에 서 장관은 오늘 급히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서 장관은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을 마쳤기에 음성 판정이 나오면 자가격리 대신 능동 관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