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비리 혐의' 조국ㆍ정경심, 나란히 재판 출석...혐의 부인
상태바
'입시비리 혐의' 조국ㆍ정경심, 나란히 재판 출석...혐의 부인
  • 임정순 서울본부/기자
  • 승인 2021.06.1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감찰 무마 의혹과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재판이 반년 만에 다시 시작됐는데, 조 전 장관 측은 두 혐의와 관련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재판에 앞서 "더욱 겸허한 자세로 공판에 임하고,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특감반의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 감찰을 무마했단 의혹과 관련해서 조 전 장관 측은 공소 사실을 부인했다. 민정수석일 당시 감찰하지 말라는 얘기는 한 적이 없다고 반박한 것이다.

 또 민정실에서 유 전 부시장의 비위를 발견한 뒤 금융위에 통보해 직무를 다 했음에도 검찰이 이를 '감찰이 없었던 걸로 정리했다'는 식으로 교묘하게 비틀어 표현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아무 거나 걸리라는 식의 '투망식 공소사실'로 죄를 구성해 방어하기 어렵다고도 토로했다.

 오후까지 이어진 재판에선 조 전 장관과 정경심 교수가 나란히 출석했고, 자녀 입시비리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다.

 변호인은 조 전 장관이 자녀들 입시 관련 서류에 허위 내용을 적은 적이 없고, 아내 정 교수 또한 이런 일에 관여한 바 없다며 검찰 논리를 반박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부당하게 죄를 물으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감찰 무마 혐의로 함께 기소된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은 코로나 확진자 밀접접촉으로 이날 재판에 참석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