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최재형 입당으로 비빔밥 거의 완성...당근이 빠진 정도'
상태바
이준석, '최재형 입당으로 비빔밥 거의 완성...당근이 빠진 정도'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7.2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외 주자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추가돼서 이미 비빔밥이 거의 다 완성됐다"며 "지금 당근 정도 빠진 상황"이라고 비유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당 밖 주자들의 입당을 압박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YTN '뉴스Q'에 출연해 "당근하고 시금치가 밖에 있다고 해서 그 재료들만으로 비빔밥이 되는 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을 사석에서 만났을 때 전혀 제3지대론으로 갈 기미가 안 보였다"며 "이 국면이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앞서 윤 전 총장에 비단주머니를 주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비단주머니 줄 때 뭐라고 하냐면 위험할 때 까봐라 이렇게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입당을 놓고 "만나자는 얘기를 듣고 설마 입당일까 생각했다"며 "굉장히 전격적인 행보를 많이 보이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까지 알고 있었던 이미지와는 다르게 굉장히 도전적이신 분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