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낙연, 허위사실 마타도어ㆍ흑색선전 자중해달라'
상태바
이재명 '이낙연, 허위사실 마타도어ㆍ흑색선전 자중해달라'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7.2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권 후보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을 향해 "허위사실로 마타도어, 흑색선전하는 것은 좀 자중해주시면 좋겠다"고 직격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이 전 대표 측이 제기한 '불법 선거운동' 의혹에 대해 "이런 개별적인 일에 제가 관여했다고 단정하고, 임명했다고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경기도 교통연수원 사무처장 진모씨가 SNS 단체방을 만들어 이 전 대표를 비방하는 활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 전 대표 측은 '도정 농단'이라며 이 지사와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지사는 "잘못한 게 있으면 고발하고 처벌 받아야 된다"면서도 "내 눈의 들보는 안 보고 남의 눈의 티끌 따진다고, 이분은 제가 임명한 사람도 아니고 저는 그 사람을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하고 사진을 찍었다는데, 그 분이 대통령하고 찍은 사진도 있다더라"면서 "이 분이 다니면서 사진을 많이 찍었던 거 같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세부 내용을 발표한 자신의 대표공약 '기본소득'과 관련해서는 "기본 소득은 유명하고 관심이 높으나 이건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번 공약은 당연히 지속적 성장 회복이 돼야 한다"며 "이걸 가지고 (왜 기본소득이 1번 공약이 아니느냐라며) 말을 바꿨느냐라고 하는 것은 일종의 네거티브"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법원 유죄 확정과 관련해선 "제 개인적으로 모르는 사이도 아니고, 인간적 관계로 또는 인간적인 감정으로 참으로 안타깝다는 생각을 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추미애 당시 당대표가 수사 의뢰를 하면서 책임론이 불거지는 것에 대해서는 "설마 우리 관계자들이 있을 거란 생각은 꿈에도 못 했을 것"이라며 "이게 누구를 겨냥하고 하기야 했겠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