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아프간 미군 철수 후회 없다...국익 없는 전쟁 반복하지 않아'
상태바
바이든 '아프간 미군 철수 후회 없다...국익 없는 전쟁 반복하지 않아'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1.08.1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가니스탄 정부 붕괴 사태와 관련, 직접적인 메시지를 내놓지 않았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군을 철수시켜 아프간 전쟁을 끝내기로 한 자신의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에서 아프간에서 미국의 임무는 국가 건설이 아닌 테러 대응이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또 아프간 정부가 포기한 전쟁에서 미군이 희생돼선 안 된다며 미국의 국익이 없는 곳에 머물며 싸우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프간 전역을 재장악한 탈레반이 미국을 공격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휴가를 위해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 머물던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 철수로 아프간이 탈레반 수중에 들어가자 대국민 연설을 위해 백악관에 일시 복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