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총기 소지하고 집 돌아다니면서 경제활동 강요
상태바
탈레반, 총기 소지하고 집 돌아다니면서 경제활동 강요
  • 김태완 해외특파원
  • 승인 2021.08.1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극단주의 무장정파 탈레반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경제활동 재개를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주요도시에서 무장한 탈레반 조직원들로부터 기습적인 가정방문을 받았다는 증언이 쏟아지고 있다.

 아프간 서부에 있는 도시 헤라트에 사는 와시마(38·여)는 전날 아침에 총을 든 탈레반 조직원 3명이 찾아와 경악했다.

 이들 조직원은 와시마의 신상정보를 받아적고 구호단체에서 하는 업무, 월급을 묻더니 출근 재개를 지시했다.

 탈레반의 가정방문은 출근 장려를 넘어 새 정권에 대한 공포를 주입하려고 기획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시민들의 출근과 그에 따른 경제활동 재개는 탈레반에는 정권의 정통성과 연계되는 주요 변수다.

 현재 아프간은 외국 주둔군의 철수 뒤 소비지출 감소, 자국 통화의 가치 하락, 외화 부족으로 경제위기에 직면했다.

 특히 탈레반에 장악된 카불은 탈출행렬로 북적거리는 공항 주변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활동이 미미한 상태다.

 탈레반은 아프간 수도 카불을 장악한 이후 처음으로 연 지난 17일 기자회견에서 평화뿐만 아니라 경제적 번영을 강조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위기를 벗어나 경제가 회생하고 번영이 도래하도록 다른 국가들과 좋은 관계를 맺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사회가 탈레반 정권의 적법성을 인정하고 정상국가처럼 대우해줄지는 현재로서 미지수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은 탈레반 정권이 정부로 인정될지는 향후 행동에 달렸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