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후보 캠프, '고발사주 의혹 공모설 제기한 윤석열 공식 사과해야'
상태바
홍준표 후보 캠프, '고발사주 의혹 공모설 제기한 윤석열 공식 사과해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9.1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대선캠프 관계자의 고발 사주 의혹 연루설을 제기한 데 대해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15일 오후 성명서를 통해 "최근 윤석열 예비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 모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 간 사적인 만남 자리에 홍준표 캠프 관계자가 있다는 유언비어가 나돌았는데, 소문의 진원지는 윤석열 캠프인 것으로 다수 언론에 의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15일 홍준표 후보 캠프의 해당 관계자가 언론을 통해 공개한 영수증·CCTV 등에 따르면 제보자 조 모 씨와 박지원 원장 간 '문제의 식사 자리'시간에 홍준표 캠프 관계자는 여의도에 있었다. 동선 또한 모두 투명하게 공개했다. 이 관계자는 조 씨는 물론 박지원 원장과 일면식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 홍준표 예비후보 캠프는 터무니없는 소문 앞에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그런데 검찰총장 시절 정치개입 의혹을 당 전체의 문제로 이전투구 화 시킨 것도 모자라, 이제는 1차 경선 여론조사 와중 경쟁 후보 캠프에 물타기 시도 거짓말 공작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여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는 정치 초년생답게 정도로 돌파하라. 지금까지의 모습은 구태 정치인의 전형"이라면서 "홍준표 후보 캠프는 윤석열 후보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 아울러 윤 후보자는 소문의 주동자를 발본색원해 캠프에서 직위를 해제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여 대변인은 "홍준표 후보 캠프는 캠프를 향한 거짓말 공작을 더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