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현재는 투트랙으로 진행해야'
상태바
공수처,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현재는 투트랙으로 진행해야'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1.09.1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별도로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앞으로의 수사 내용에 따라 검찰과의 역할 분담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공수처 관계자는 16일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하고, "아직 검찰에서 협조 요청이 오진 않았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당분간은 각자가 나름대로, 공수처는 공수처대로 수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쉽진 않겠지만, 현재 단계에서는 투트랙으로 가는 게 맞다"면서, 양 기관이 교차되는 지점에서 협력할 필요성이 제기될 경우, (협력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과 손준성 검사 집 등에서 확보한 압수물에 대해서는 "분석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 등이 고발된 사건에 대해서는 "관련 법률 조항을 살펴보며 입건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한동훈 검사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을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로 고소, 고발한 사건은 "공수처법상 고위 공직자의 대상 범죄 중 공무상 비밀 누설죄는 공직자는 물론 공직자였던 자도 포함된다"면서 접수된 내용을 살펴보겠다고 했다.